From the land to the sea, Palestine will be free
74 have sign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 Sang Oh Kim signed 3 days ago
  • 김 석규 signed 3 days ago
  • Miyoung Kown signed 8 days ago
  • Sungjin Kwon signed 9 days ago
  • Jeonghyun Lee signed 12 days ago
  • Lee Yung signed 13 days ago
  • Aegis Kim signed 14 days ago
  • Seung Hun Jung signed 15 days ago
  • 장 태겸 signed 17 days ago
  • Soo Ok Jeon signed 19 days ago
“From the land to the sea, Palestine will be free.”

How much have you heard of the Palestine- Israel conflict? What about the trauma the Palestinian people have received due to Israel's occupation of Palestine? The Palestinian people are under the control of the Israeli state. In their own country and home, Palestinians are treated as prisoners and lesser beings. You may be wondering, "Why/How did this come to be?" "How did Israel, a country that did not exist even 100 years ago, become a country that controls Palestine and its people?"

Palestine has been under the occupation of many different countries. Before Israel was in control, the British held the country under occupation. After roughly thirty years under British rule, Palestine was handed over to Israel with the Palestinian people being given no say in the matter.

The establishment of Israel itself was originally based on an illegal agreement between the U.N. and Great Britain to which the Palestinian people did not agree on its signing. This plan originally divided the historic Palestinian land between Israel and Palestine, however Palestine’s land has been stolen and reduced since the entry of the Israeli government and people in 1948. From 1947 to 1949, the tragedy Palestinians call Al-Nakba occured. Al-Nakba can be directly translated as “The Catastrophe,” and refers to the invasion of the Palestinian land by Israeli forces, causing many Palestinian people to become homeless or refugees in the surrounding countries. It was a violent process that caused almost 40% of the population to become refugees beyond the state's border. The Israeli/Zionist forces took more than 78% of historic Palestinian land and ethnically cleansed and destroyed about 530 villages and cities, killing more than 15,000 Palestinians in a series of mass atrocities.

These atrocities continue today. This can be seen in how the Israeli government illegally takes Palestinian houses and gives them to anyone who is Jewish. Zionists and the Israel government claim that a right to the land is included in Jewish religious tradition, therefore it is their right to take from Palestinians. When talking to the people inhabiting Palestinian homes, many will give the same two answers. These are "This was our land in the first place" or "If I did not take it, then someone else would have." Regardless of Jewish religious texts and beliefs on the matter, Palestinians have a historical right to the land as well and have acted as its caretaker for hundreds of years. For Israelies to force Palestinians out of their land is a crime. Stealing Palestinian land is not the only problem. There are many instances of people being killed or imprisoned if they reject the Israeli occupation or speaking against the regime. There are also restrictions on water and electricity, in Palestinian controlled regions, putting many Palestinians without water and power.

The treatment and actions of the. Israeli government and Zionists towards Palestinians is unequivocally oppressive, and until it ends, the conflict in the region will not cease. The Palestinian people hold this conviction and will always believe that “From the land to the sea, Palestine will be free.”

We appeal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pay attention to the situation in Palestine.

“육지에서 바다까지 팔레스타인은 자유 국가 될 것이다.”

여러분은 팔레스타인-이스라엘 분쟁에 대해서 얼마나 아세요?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으로 팔레스타인 국민들이 받은 트라우마는요? 팔레스타인인들은 이스레엘 지배 아래에 있습니다.

팔레스타인은 여러 국가들의 점령 아래에 있었습니다. 이스라엘의 점령 아래 있기 전에 팔레스타인은 영국의 점령 아래에 있었습니다. 영국의 점령 아래 30년쯤 지난후에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이 점령아래에 있게 되었습니다. 이스라엘 지배 당시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발언권이 없었습니다.

이스라엘의 수립은 팔레스타인 국민들의 합의되지 않았는데 유엔과 영국사이의 불법 협정에 기초했습니다. 원래 계획은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균등하게 나누게 되는데 1948년부터 이스라엘 정부의 입성한 후에 팔레스타인의 소유토지가 도난당했고 축소되었습니다. 1947년부터 1949까지 ‘알 낙바’이라는 비극을 당했습니다. ‘알 낙바’는 ‘대재앙”으로 번역할 수 있고 이스라엘군의 팔레스타인 땅 침략을 말합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으로 침략했을때 많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노숙자 또는 근처에 있는 국가에 난민이 되었습니다. 이 사건은 폭력적이었으며,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인구 40%가 난민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시오니스트군이 역사적으로 팔레스타인 땅을 78% 빼앗고 약 530개의 마을과 도시를 파괴되었고 인종 청소를 통해 15,000명 이상의 팔레스타인인들을 집단 잘한 행위로 죽였습니다.

현재까지도 이런 잔혹 행위들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정보가 불법으로 팔레스타인들의 집들을 강제로 빼았고 있습니다.

시오니스트와 이스라엘 전부가 유대인 믿음을 통해 팔레스타인의 땅은 자신들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또한 팔레스타인의 집을 빼앗는 것이 유대인의 이권이라고 생각한다. 팔레스타인의 집에 거주하는 사람에게 왜 그 집에 사는게 괜찮다고 얘기 했을때 ‘이 땅은 원래 우리 땅이었으니까요” 아니면 ‘ 내가 빼앗지않으면 다른 사람을 빠앗을거니까요’로 대답합니다.

그런데 종교적 본문과 신념에 상관없이 팔레스타인인들은 육지에 대한 권리가 있고 몇년 동안 팔레스타인 권리인 역할을 했습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인들을 강제로 국외로 추방하고 있습니다. 팔레스타인인의 땅을 훔치는 것만이 문제가 아닙니다. 팔레스타인들이 이스라엘의 침략을 거부하거나 정권에 반대하는 발언을 하면 총에 살해 되거나 감옥에 가둡니다. 또는 수도와 전기 제한도 있어서 팔레스타인이 통제하는 지역에서는 수도와 전기가 갑자기 끊길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과 시오니스트가 팔레스타인인들에게 억압적인 행동과 처리를 끝날때까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은 멈추게 할 수 없습니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육지에서 바다까지 팔레스타인은 자유 국가 될 것이다.” 항상 믿습니다.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문제를 전세계에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