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are against Japan's registration of Sado Mine as a UNESCO World Heritage.
2,645 have signed
UNESCO, Japan
  • 강 다흰 signed 1 hours ago
  • songhee yang signed 5 hours ago
  • yerang yeo signed 6 hours ago
  • SEUNG HYUP YOO signed 9 hours ago
  • Nah Han signed 12 hours ago
  • Lance Lee signed 14 hours ago
  • Eunhee Go signed 19 hours ago
  • Sara Oh signed 1 days ago
  • Hwang Rigyu signed 1 days ago
  • Hui Jong Oh signed 1 days ago
▶ Bridgeasia 사이트 '청원 참여방법' 한국어 소개
https://blog.naver.com/vank1999/222571709835

We are against Japan's registration of Sado Mine as a UNESCO World Heritage.

Prevent Japan from whitewashing forced labor of the past by exploiting the UNESCO World Heritage System!

The Japanese government which has already broken its promise to remember forced labor of the past in Hashima Island((Battleship Island) is trying to register Sado Mine, another location with the history of forced labor, as a UNESCO World Heritage.

Unless Japan genuinely reflects on its war of aggression of the past and fulfills its promise towards peace, we are against Japan's registration of Sado Mine as a UNESCO World Heritage.

The Japanese government has been using the World Heritage System as a means of erasing the memory of forced labor and war of aggression.

This has been ongoing since the registration of Hashima Island in 2015. Japan registered the Hashima Island as a World Heritage after promising to add clear statement of the history of forced labor in Hashima Island. Then, Japan erased the memory of forced labor.

Hashima Island in which Koreans were forced into labor during the colonial era, is a legacy of Imperialist Japan that started the World War Ⅱ. Japan registered the island as a World Heritage after setting terms that they will state the facts about forced labor that happened in the island. Back then, Sato Kuni, the Japanese ambassador to UNESCO stated as follows: "There were a large number of Koreans and others who were brought against their will and 'forced to work' under harsh conditions and Japan is prepared to incorporate appropriate measures into the interpretive strategy to remember the victims."

However, Japan did not keep this promise. Japan committed history distortion by displaying a testimony that 'Korean forced laborers in Hashima Island were fiction' on the Industrial Heritage Information Center in Tokyo. In 2017, Japan erased the term "forced labor" in its progress report to the UNESCO World Heritage Committee. In 2019, Japan erased the entire statement regarding forced labor, and in 2020, described that forced laborers worked in the same environment as Japanese workers.

In 2022, Japan is once again trying to erase the history of forced labor. Japan is trying to register the Sado Mine where forced labor was carried out as a UNESCO World Heritage. Sado Mine, operated by Mitsubishi Mining Co., Ltd, was used as a mine to secure war supplies during the Pacific War. According to a research report on Korean laborers in Sado Mine, Japan had forced around 1,200 to 2,000 Koreans into labor in order to secure war supplies.

By registering Sado Mine as a World Heritage, Japan is trying to erase the past of forced labor and war of aggression, and remember only the splendid glory of Japan's success in industrialization.

To remember is to promise the future.

We call for Japan to genuinely reflect on its past of forced labor and war of aggression, and we ask Japan to promise a peaceful future with its neighbors.

We ask the following:

First, we demand the Japanese government to describe the history of forced labor in Hashima Island before registering Sado Mine as a World Heritage.

Second, we demand UNESCO to reject Japan's World Heritage registration request unless the Japanese government keeps its promise to memorialize forced laborers in Hashima Island.

일본의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에 반대합니다.

일본이 세계유산 제도를 이용하여 강제노역 과거를 세탁하는 것을 막아주세요!

일본 정부는 이미 등재된 하시마섬(군함도)의 강제 노역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약속도 어기고 있으면서 또 다른 강제 노역 역사가 담긴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일본이 침략 전쟁을 진정으로 반성하고 평화를 향한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 한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에 반대합니다.

일본 정부는 세계유산 제도를 침략전쟁과 강제노역의 기억을 지우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2015년 하시마섬 등재 때부터 그랬습니다. 일본은 하시마섬의 강제 노역 역사를 명시하겠다고 약속하고 세계유산으로 등재한 후, 하시마섬에서 강제 노역의 기억을 지운 바 있습니다.

하시마섬은 제 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일본 제국주의 시대의 유산이자 강제 징용된 조선인이 노역했던 섬입니다. 일본은 하시마섬에서 일어난 강제 노역에 대해서 명시하겠다는 조건을 통해 하시마섬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했습니다. 당시 사토 구니 주유네스코 일본대사는 “수많은 한국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 의사에 반하여 동원돼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로 노동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조치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도쿄에 위치한 산업유산 정보센터에 하시마섬의 ‘조선인 징용공은 허위’라는 증언을 전시하며 역사왜곡을 자행했습니다. 일본은 세계유산위원회 권고 이행 보고서에서 2017년에는 ‘강제 노역’이라는 표현을 제외시켰고, 2019년에는 강제징용 문제 자체를 삭제했으며, 2020년 보고서에는 강제징용자가 일본인 노동자와 동일한 환경에서 일했다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2022년 일본은 또 한 번 강제 징용 역사 지우기에 도전하고자 합니다. 일본은 강제 징용이 행해졌던 사도광산에 대해서도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미쓰비시 광업이 운영했던 사도광산은 태평양전쟁 시기 전쟁 물자를 확보하는 광산으로 활용되었습니다. 사도광산의 조선인 노동자에 관한 연구 보고에 따르면 일본은 전쟁 물자 확보를 위해 1,200~2,000여명의 조선인을 강제로 동원했다고 알려졌습니다.

일본은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등록하여 침략 전쟁과 강제 노역의 과거를 지우고, 일본 산업화 성공의 찬란한 영광만 기억하고자 합니다.

기억하는 것은 미래를 약속하는 것.

우리는 일본이 침략 전쟁과 강제노역의 과거를 반성하고, 이웃 국가들과 평화로운 미래를 약속하기를 원합니다.

이에 우리는 요구합니다.

첫째, 일본 정부가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를 신청하기 전에 하시마섬에서의 강제 노역 역사를 먼저 서술할 것을 요구합니다.
둘째, 일본 정부가 하시마섬 강제징용 추모 약속을 지키지 않는 한 유네스코가 일본의 세계유산 등재 신청을 거부할 것을 요구합니다